기업정보>공지사항

보해양조 공지사항

순희, 영화 '만신'과 함께하다!2014.03.07

안녕하세요. 보해양조입니다.
보해양조의 '순희'가 박찬경 감독의 영화 <만신>을 응원합니다.

 

서울에서 진행되는 <만신>GV에서 질문을 해주신 성인관객분들께
보해 막걸리 '순희'를 선물로 드립니다.

 

한편의 축제같은 영화 '만신' 보시고,
순희 막걸리와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시기 바랍니다.


 

 

 

넘세, 신을 만나다
 일제강점기, 14살의 금화 ‘넘세’(김새론)는 위안부 소집을 피해 시집을 가지만 시댁의 모진 구박과 배고픔을 견디지 못하고 친정으로 도망친다. 남들이 보지 못하는 걸 보고, 듣지 못하는 걸 듣는 남다른 아이였던 넘세는 고통스러운 신병을 앓으며 유년 시절을 보낸다.
 
 새만신, 신을 받다
 1948년, 열일곱 비단꽃 같은 소녀 ‘금화’(류현경)는 운명을 피하지 않고 신내림을 받아 무당이 된다.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남과 북의 스파이로 오인 받아 수 차례 죽을 고비를 넘기면서도 산 자와 죽은 자의 아픔을 위로한다.
 
 만신, 신과 살아가다
 1970년대, 중년이 된 ‘금화’(문소리)는 만신으로서 이름을 알리지만 새마을 운동의 ‘미신타파’ 움직임으로 탄압과 멸시를 받는다. 여인으로서, 무속인으로서 힘겨운 삶을 살아가면서도 위엄과 자존감을 잃지 않던 그녀는 자신의 삶을 적극적으로 바꿔나가며 대한민국 최고의 나라만신으로 거듭나게 되는데…

 

 

 

 

닫기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