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정보>보도자료

보해양조 보도자료

보해양조㈜ 보해매실농원, 이달 말까지 무료 개방2017.03.13

새하얀 매화꽃과 함께 봄의 정취를 만끽하세요!

 

 

 

보해양조㈜는 ‘해남 보해매실농원’을 매화 개화 시기에 맞춰 오는 10일부터 이달 말까지 무료로 개방한다고 9일 밝혔다.

 

개원 39주년을 맞은 보해매실농원은 국내 최대 규모의 매실농원으로14만 평 대지 위에 1만 4000여 그루의 매실나무가 식재돼 있다. 특히 비옥한 토양과 온화한 기후, 적절한 양의 해풍 등 최적의 매실 생산 조건을 갖추고 있어 과육이 단단하고, 풍부한 향과 신맛을 자랑한다. 보해양조㈜는 매년 이 곳에서 수확한 최상급의 매실로 매취순을 비롯, 각종 매실 관련 식음료 등을 생산하고 있다.

 

보해매실농원은 올해 개화, 만개 시기를 이달 20일 전후로 내다보고 있으며, 농원을 방문하는 나들이객을 위해 매실 음료와 농축액 등을 전시, 판매할 계획이다.

 

백매화가 만발한 매화터널의 장관과 함께 홍매화, 청매화, 남고, 백가하, 앵숙 등 다양한 종의 매화가 만들어낸 아름다운 절경을 만날 수 있다. 이 외에 10여 종이 넘는 야생화와 동백 등을 구경할 수 있는 것도 색다른 재미다. ‘너는 내 운명’, ‘연애소설’ 등 멜로 영화의 촬영지로도 잘 알려져 있어 봄마다 상춘객의 방문이 끓이지 않고 있다.

 

올해는 AI(조류인플루엔자)와 구제역 파동을 겪은 인근 축산 농가의 어려움을 감안해 해마다 해남군에서 주관하는 땅끝매화축제는 개최하지 않고 농원만 개방할 예정이다.

 

보해매실농원 양상근 대표는 “올해 땅끝매화축제는 개최하지 않지만 매년 찾아주시는 방문객들을 위해 주변 환경을 정비하는 등 농원 개방 준비에 만전을 기했다”며, “꽃부터 열매까지 귀한 자연의 선물을 선사하는 우리 매실에 대한 관심과 함께 봄의 정취도 즐길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보해매실농원은 전남 해남군 산이면 예덕길 125-89에 있으며, 운영 시간은 오전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다. 서해안 고속도로를 타고 목포IC-목포대교-영암방조제 또는 영암-해남-진도 방면 18번 국도-806번 지방도를 지나 목포 방면으로 10㎞에 위치해 있다 (문의: 보해매실농원 061-532-4959).

닫기 아이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