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정보>보도자료

보해양조 보도자료

성인 남녀 10명 중 7명, ‘혼술’ 한다2016.10.28

혼술 주종 TOP 3 맥주, 소주, 탄산주 순 인기

 

 

                                                   

 

최근 혼자 마시는 술, 또는 혼자 술을 마시는 행위를 뜻하는 ‘혼술’을 주제로 한 드라마가 화제다. 실제 설문조사 결과, 성인남녀 10명 중 7명이 실제 혼술을 즐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가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와 함께 최근 성인남녀 903명을 대상으로 ‘혼술’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먼저 설문에 참여한 응답자들에게 ‘혼자 마시는 술, 또는 혼자 술을 마시는 행위를 뜻하는 신조어 ‘혼술’을 알고 있는지’ 묻자, 97.5%의 응답자들이 ‘알고 있다’고 답했다. 반면, ‘모른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2.5%로 소수에 불과했다.

 

다음으로 성인남녀들의 ‘혼술 현황’을 조사했다. ‘혼술을 하고 있는지’ 묻자, 72.1%의 응답자들이 ‘그렇다’고 답했다. 혼술 빈도로는 ‘1달에 1~2회(47.8%)’, ‘1주일에 1~2회(30.4%)’ 정도 혼술을 하고 있다고 답했으며, 주로 ‘집(92.6%)’에서(복수응답 가능) 혼술을 한다고 답했다.

 

혼술 시 선호하는 주종으로는(복수응답 가능), 맥주가 74.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소주(28.1%)가 2위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최근 인기몰이 중인 ‘탄산주(13.7%)’가 뒤를 이어 눈길을 끌었다. 탄산주는 국내 시장에 본격적으로 출시된 지 1년여에 불과함에도 불구, 지지기반이 탄탄한 맥주와 소주에 이어 혼술 트렌드의 강자로 급부상 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혼술 시 선호하는 안주에는(복수응답 가능), ‘치킨(32.3%)’, ‘과자(21.7%)’, ‘마른안주(18.1%)’, ‘과일(6.6%)’ 등 비교적 간단한 안주들이 상위권을 기록했다.

 

혼술을 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가능) ‘과음하지 않고 마시고 싶은 만큼만 마실 수 있어서(39.9%)’, ‘혼자서 조용히 술을 즐기고 싶어서(39.8%)’, ‘영화감상 등 좋아하는 취미를 즐기며 마실 수 있어서(33.9%)’, ‘남의 눈치를 보지 않고 안주 및 주종을 선택할 수 있어서(27.0%)’ 등의 답변이 있었다.

 

또한 97.3%의 응답자는 향후 혼술족의 증가를 예상했다. 혼술족이 증가할 것이라 생각하는 이유로는(복수응답 가능), ‘나홀로족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어서(63.9%)’라는 답변과 함께 ‘1인 가구 수가 증가하고 있어서(38.7%)’, ‘눈치보지 않고 저렴하게 술을 마실 수 있어서(28.7%)’ 등의 답변이 있었다.

 

주류시장에서 1인 가구 소비자들의 영향력이 점차 커지면서 업체들의 혼술 마케팅도 활발해지고 있다. 특히 보해양조㈜는 탄산주 시장 유행을 선도하며 국내 최초로 선보인 ‘부라더#소다’를 비롯해 지속적인 혼술 트렌드를 공략한 ‘부라더#소다’ 시리즈, 부라더하이볼 등을 개발 및 출시하고 캔(CAN) 제품을 확대하는 등 혼술을 즐기는 소비자들의 수요를 반영한 제품을 발빠르게 제안하고 있다.

 

보해양조㈜ 관계자는 “부라더#소다’ 출시 이후 편의점이나 대형마트 등 가정용 시장에서의 매출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며 “1인 가구가 새로운 소비주체로 부상하면서 이러한 ‘혼술’ 트렌드는 더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닫기 아이콘